/projects 

Bodré 
Stoke 
Shift 1
Shift 2
Design Thinking
Merse 1
Merse 2
SDM recruitment
Sept 1
Sept 2
Typography book
Steady 1

Steady 2
Hangul Typeface

Music Streaming

Photo book


/about

sgjwork.com is a website that archives my works. I’m SeongGu-Jeon Seoul-based graphic designer. I prefer work in a way that communicates with people with basic shapes and minimal visual language.


Mark

about     contact






Sept 1



            셉트 프로젝트는 자동차와 미래 교통 문제를 살펴보고 이를 완화 및 더 나은 미래 자동차 경험을 제안하고자 했던 컨셉 프로젝트입니다.

            먼저 데스크 리서치 결과, 현재 자동차는 개인 공간이라는 인식이 강해 차량 수가 꾸준히 증가하여 점점 더 극심해지는 교통 문제가 발생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를 타개하기 위해 미래로 갈 수록 소유보다는 모빌리티를 공유하는 도시형 소형차, 완전자율주행 기술(운전자가 필요 없는 3-4단계 자율주행 기술)로 교통문제가 완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미래에는 "필요할 때 공유하고 스스로 운전하는 작은 모빌리티"가 곧 미래 교통 문제의 대안으로 떠오를 것입니다.
            The project, called Sept, is a concept project that reconsidered auto and transportation issues and proposes a future traffic problem mitigation and a better future car experience.

            First of all, research has shown that cars are private spaces, so ownership rather than rent has led to a steady increase in vehicles, causing a number of traffic problems. In the future, however, transportation problems are expected to be alleviated with city-style small cars that share mobility rather than ownership and fully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a technology that does not require drivers due to the three- or four-stage autonomous driving tech). Eventually, in the future, "Small mobility that shares when necessary and drives on its own" will soon emerge as an alternative to future traffic problems.



             하지만 미래에 아무리 차량 자체를 공유해도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기존의 독립적인 차량 경험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차량과 필요한 정보를 공유하지만 각 탑승자와는 별개인 커스텀 모드를 제안함으로써 독립적인 자동차 경험을 살리고자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셉트의 중요한 컨셉을 "Separted but together"로 잡고 이를 셉트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를 기획하였습니다.
             However, I thought it is important to save people's existing independent car experience, no matter how much they share the vehicle itself. So I wanted to save the independent car experience by proposing a custom mode that shares the vehicle and the necessary information but is separate from each passenger. So, I decided on the important concept of sept as "Separate but together" with the name of the brand here, I named it sept.




           차량을 함께 또 따로 공유하는 콘셉을 살리기 위한 브랜드 서체를 개발했습니다. 요소가 서로 분리되어 있지만, 서체가 하나로 모아질 때 의미를 만드는 스텐실 글꼴을 기반으로 개발되었습니다. 이 서체는 차량, 광고, 종이 등 브랜드 어플리케이션 전반에 걸쳐 사용되는데, 2인승의 도시형 소형 모빌리티를 염두하고 서비스가 설계되었기 때문에 셉트 로고의 'S' 부분을 '2' 로 표현하였습니다. 
           Because the concept is sharing a vehicle together but separately, I developed a typeface only for the brand as it has a unique concept. Although the elements are separated from each other, the typeface was developed based on the stencil font that creates meaning when gathered. This typeface is used throughout branding applications such as vehicles, advertisements, and papers. Sept's logo was highlighted by the ‘2’ instead of ‘S’ because it was built for small mobility for 2 passengers.








            저는 개념을 좀 더 재밌게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한 명 에서 두 명 까지 승객은 추가되지만 경제적 비용은 줄고, 승객 간의 경험은 서로의 시너지를 통해 곱해지거나, 또는 서로 구분되어 나뉘는 등 브랜드의 콘셉을 사칙연산에 비유하여 표현했습니다. "1+1은 셉트, 1 나누기 2는 셉트"라는 홍보 문구 또한 서비스 성격을 내포합니다. 승객 두 명이 함께 타는 것, 하지만 자동차의 경험은 둘로 나뉜다. 익숙한 사칙연산에 빗대어 서비스의 특징을 비유하여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더 쉽게 서비스를 인지할 수 있도록 디자인하였습니다.
            I wanted to express the concept more fun way. The addition of passengers from one to two, but the economic cost is eliminated, and the experience between passengers can be multiplied by each other's synergies, or divided by each other, is applied to branding and used as a promotional and branding element. The promotional phrase "1 plus 1 equals sept" and "1 divided by 2 equals sept" also embodies the concept. “Two passengers riding together”, “But the experience of a car can be divided into two”. People are familiar with this mathematical logic however, its result is different with expected. So at the same time, it is easy to remember.







Mark